메뉴 건너뛰기

샬롯츠빌한인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923 추천 수 12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순절(Lent)은 부활절로부터 날짜를 뒤로 계산해서 주일을 제외하고 40일째 되는 날[이 날은 수요일인데, 이를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이라고 함]로부터 시작해서 부활절 전날까지를 말합니다. 사순절은 그리스도의 삶과 그분의 십자가를 묵상하며 근신하고 회개하는 전통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순절은 본래 주후 325년 니케아 회의에서 결정된 것으로써,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며 매우 깊은 믿음과 헌신으로 살았던 초대교회 성도들의 신앙 전통을 계승하려는 뜻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사순절은 수세기 동안 매우 엄격한 규율을 가지고 지켜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종교 개혁 이후 형식적이며 지나치게 많은 교회 의식 절차들을 폐지했는데, 이 때 사순절에 관게된 많은 의식들도 간소화 내지는 폐지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오늘 우리는 그 때를 돌아보며 다시 영적 각성의 시간을 가져야 하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누군가가 지적했듯이 현대 교회의 절기들(성탄절, 추수감사절 등)은 지나치게 축제 위주로 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세상 사람들이 Christmas를 Holiday라고 부른다고 볼멘 소리를 하지만, 깊이 생각해 보면 우리가 먼저 그렇게 만들어 버렸는지도 모릅니다. 성탄절이 그들에게만 휴일이 아니라, 우리에게도 휴일 이상의 의미를 별로 갖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크리스마스를 Holiday라고 부른다는 것이 아쉽지만, 무조건 그들만 나무랄 문제는 아닐 듯합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가 회복해야 할 절기가 있다면 바로 사순절입니다. 사순절은 주님의 고난을 묵상하고 동참하는 절기로서, 그리스도인들만이 그 의미를 알고 지킬 수 있는 절기입니다. 물론 역사적으로 사순절도 문제가 없지 않았습니다. 사순절 규례를 무리하게 지키려다 보니 사순절 전에 쾌락을 추구하는 사육제(이교적인 축제)가 성행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우리에게는 주님의 고난을 깊이 묵상하며 고난을 단순히 구원의 수단으로서만 아니라, 삶의 자리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의 자리에 참여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이런 목적을 가지고 이번 사순절 기간 동안 신약 성경 읽기에 동참할 것을 제안합니다. 성경을 읽는 것 자체가 고난에 동참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말씀 안에서 주님의 고난의 흔적, 복음의 의미, 주님의 십자가의 자리를 묵상하는 기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신약성경은 423페이지로 되어 있어 이번 월요일과 화요일을 합쳐서 42일 동안(주일 제외) 신약성경을 한 번 읽을 수 있습니다. 말씀을 읽는 중에 하나님께서 우리 각자에게 주님의 고난을 보고 느끼고 묵상하고 깊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영적으로 매우 유익한 은혜를 줄 것입니다. 이 은혜의 자리에 함께 하길 초청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다음 세대를 위한 고민 주병열목사 2014.07.29 389
199 선택의 문제 VS 순종의 문제 (한희선목사) 주병열목사 2014.07.23 536
198 선교 보고 주병열목사 2014.07.07 440
197 발레리 가토(Valerie Gatto) 주병열목사 2014.06.17 522
196 어버이 주일 Mother's Day 주병열목사 2014.05.14 745
195 함께 하는 공동체 주병열목사 2014.05.02 650
194 새 교회당 입당 주병열목사 2014.03.19 796
» 사순절의 기원과 의미 주병열목사 2014.03.05 923
192 실망과 갈망 주병열목사 2014.02.18 781
191 꿈 꾸는 성도, 환상을 보는 성도 주병열목사 2014.01.21 991
190 성탄 축하 주일 주병열목사 2013.12.25 864
189 변화의 사명, 변화에 대한 갈망 주병열목사 2013.12.11 883
188 성탄의 의미 주병열목사 2013.12.03 1028
187 나를 이해하는 책 주병열목사 2013.11.14 906
186 자발적 절제 주병열목사 2013.10.08 924
185 게시판 글 주병열목사 2013.09.25 1035
184 감사 주병열목사 2013.09.20 951
183 소통하는 교회 주병열목사 2013.08.29 1012
182 구역 예비 모임 주병열목사 2013.08.14 1283
181 구역 편성 주병열목사 2013.08.06 11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위로